망막질환
비문증 | 강남푸른안과
눈 앞에 벌레가 떠다니는 것 같은

비문증

비문증은 눈앞에 먼지나 벌레가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는 증상으로,
날파리증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하나 또는 여러 개가 보일 수 있으며 손으로 잡으려 해도 잡히지 않고
시선을 바꿀 때마다 보이는 물질의 위치도 따라서 함께 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비문증은 40대에서 발생하기 시작하며,
50~60대가 되면 흔히 나타나는 증상으로 노화와 관련이 깊습니다.
나이에 상관없이 근시가 심할 경우 비문증이 빠르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대부분 나이가 들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만, 병적 원인일 경우도
있으므로 비문증 증상이 나타나면 안과 진료를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BLUE EYE CLINIC

비문증의 증상

  • 1

    점 혹은 날파리와 같은 물체가 보인다.

  • 2

    눈 앞에 거미줄 또는 물방울 모양이 보인다.

  • 3

    눈 앞에 떠다니는 줄 모양의 음영이 나타난다.

  • 4

    눈을 감거나 떴을 때 번쩍거리는 증세가 있다.

BLUE EYE CLINIC

비문증의 치료

비문증은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일반적으로 시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이상이 없으면 정기적인 검진으로 진행 상태를 확인합니다.
단, 비문증의 발병 원인이 망막과 관련 있다면 레이저 치료나 수술적 치료를 진행합니다.

생리적 비문증의 치료

생리적인 비문증은 대개 별다른 치료 없이
생활 습관 개선 및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합니다.
간혹, 증상이 심하고 시력에 영향을 주는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병적 비문증의 치료

병적인 비문증의 경우는 반드시 원인 질환을 찾아 치료해야 합니다.
생리적인 비문증으로 진단받은 후에는 정기적으로
안과를 찾아 망막박리 유무를 확인해야 합니다.
비문증이 생긴 경우 6개월 ~ 1년이 지나면
망막박리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며
망막박리가 발생하면 시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칩니다.